후기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점프볼=김호중 인터넷기자] 오클라호마시티의 리빌딩이 탄탄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오클라호마시티 썬더는 9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메디슨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시즌 뉴욕 닉스와의 경기에서 101-89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 앞서 뉴욕은 4연승을 내달리던, 리그에서 가장 핫한 팀이었다. 하나 샤이 길저스 알렉산더(25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 하미두 디알로(23점 11리바운드)의 맹공에 힘입어 그들의 돌풍을 잠재웠다.

시즌 전, ‘ESPN’, ‘NBA.com’에서 서부 컨퍼런스 최하위로 예상했던 오클라호마시티의 경기력이 예사롭지 않다. 마크 데이그널트 신임 감독은 날카로운 지도력으로 팀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으며, 영건 선수들의 경기력도 기대 이상이다.

오클라호마시티가 리빌딩 로스터로 이 정도의 승률을 거두는 것은 그야말로 무에서 유를 창출하는 격이다. 오클라호마시티는 평균 실점(110.7점), 디펜시브 레이팅(109.3)은 리그 평균(15위)에 그치고 있으며, 평균 득점(102), 오펜시브 레이팅(100.7)은 리그 최하위인 30위에서 신음하고 있다. 

이 두 지표를 합산한 넷 레이팅(-8.6) 역시 리그 29위로 최하위다. 유망주 위주의 로스터이기에 어쩌면 당연한 결과. 하지만 오클라호마시티는 ‘꾸역승’을 통해 승리를 정립해나가고 있다. 질 때는 평균 18.3점차로 속절없이 무너지지만, 이긴 경기들에서는 평균 격차가 4점에 불과하다.



리빌딩을 천명한 영건 팀이 승부처에서 초인적인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샤이 길저스 알렉산더(22, 196cm)가 시즌 평균 19득점 6.7어시스트를 통해 팀을 든든히 이끌어주고 있으며, 대리우스 베이즐리(20, 203cm)는 리바운드 리그 16위(9개), 디펜시브 리바운드 퍼센트 14위(27.4%)에 오르며 안정된 보드 장악력을 자랑하고 있다. 루 도트(21, 190cm) 역시 평균 13.4득점을 기록하고 있는데, eFG%가 리그 15위에 오를 정도로 효율이 좋다.

현재 오클라호마시티는 이 셋에게 가장 많은 출전 시간을 부여하며 경험치 주입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승리까지 따라오며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리고 있다.

여기에 덧붙여 오클라호마시티는 2026년까지 최대 17장의 1라운드 지명권을 행사할 수 있다. 과거 보스턴 셀틱스가 폴 피어스, 케빈 가넷을 브루클린 네츠에 트레이드한 뒤, 신인 지명권으로 제이슨 테이텀, 제일런 브라운을 지명하며 찬란하게 리빌딩을 진행한 사례가 떠오를 수밖에 없다. 보스턴은 그 과정에서 아이재아 토마스, 애이브리 브래들리, 제이 크라우더, 켈리 올리닉 등 수많은 선수들을 발굴해냈다.



신임 데이그널트 감독 역시 인상적이다. 공격에서는 각양각색의 로테이션을 활용하는데 이어, 수비에서는 지역 방어를 완성도있게 가동하는 등 여러모로 브래드 스티븐스 감독의 향기를 불러 일으킨다. 데이그널트 감독은 현재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의 라이언 선더스 감독에 이어 두 번째로 어린 감독이다. 스티븐스 감독이 NBA에 처음 왔던 시기가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과연 오클라호마시티는 보스턴 이상의 리빌딩을 달성할 수 있을까. 그들이 그리는 찬란한 미래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카드는 많이 모았는데 과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28 베네수엘라 경제 상황 엄처시하 2021.01.15 2
2227 흔한 압수수색 유승민 2021.01.15 3
2226 휴대폰 끄고 승합차로 모인 500명 스카이앤시 2021.01.15 3
2225 13년째 김밥 1000원 사장님 뚝심 대발이02 2021.01.15 5
2224 인공지능이 도래한 사회 정충경 2021.01.15 3
2223 부쉐이 농구 재미있게 하네요 ~~ 머스탱76 2021.01.15 4
2222 불법주차 응징하는 아파트 관리사무소 윤석현 2021.01.15 2
2221 우아 나나 다리를 꼬고 앉다 허벅지 조재학 2021.01.15 4
2220 3세 아이 "선생님 무서워"..음식 찬 입에 숟가락 쑤셔 넣고, 세게 밀치고 얼짱여사 2021.01.15 5
2219 신인 모델 S라인 ㅈ되던데 다들 봄? 귓방맹 2021.01.15 2
2218 물어보살 역대급 애엄마 사연 최호영 2021.01.15 3
2217 코에 휴지 꼽은 예인 구름아래 2021.01.15 2
2216 진화론에 대한 오해 소소한일상 2021.01.15 1
2215 사펑2077) 믿음을 시험하는 갓겜 뭉개뭉개 2021.01.15 0
2214 해외에서 입으면 찐따되는옷 불비불명 2021.01.15 1
2213 크로스백 유토리 ! 박희찬 2021.01.14 4
» 최하위 후보가 5할 승률… OKC, 보스턴 이상의 리빌딩에 도달할까 마을에는 2021.01.14 6
2211 촬영 중 지인을 못 알아본 유재석 영화로산다 2021.01.14 3
2210 '변이 바이러스 창궐' 영국, EPL이어 FA컵도 취소…집단 확진 발생 GK잠탱이 2021.01.14 4
2209 이희은 사장님 사진 촬영 강훈찬 2021.01.14 6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26 Next
/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