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게시판

조회 수 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1986년 8월 14일 서울특별시 강남구의 대형 룸살롱인 서진회관에서 일어난 집단 살인 사건,

목포 출신 조직폭력배들의 사소한 술자리 시비가 희대의 패싸움 집단 살인 사건으로 커져

반대파 조직원 4명이 살해되고 주범 2명은 처형되었다.



 


주범 중 한명인 행동대원 고금석 체포 당시

(체포 당시 22세, 사형 당시 25세)




 


서울목포파 행동대장 김동술 체포 당시

(체포 당시 23세, 사형 당시 26세)


당시 20대 초반에 불과했던 고금석과 김동술은 앞장서서 칼과 방망이를 들고

상대파 8명이 회식 중이었던 방으로 들어가 4명을 칼로 찌르고

방망이로 때려 죽이는 등 잔인하게 살해했다.




 


86년 두목 장진석 (25세)과 행동대장 김동술 (23세) 체포모습




 


이들은 도망치는 상대파 조직원까지 끝까지 쫒아가 살해했는데

당시 복도는 전부 피바다여서 형사들도 잔인함에 치를 떨었다고 한다.




 


수배 중 이틀만에 체포되는 서진 룸살롱 집단 살인사건 가담자 중 한명인

서울목포파 간부 양회룡 (당시 25세, 디스코클럽 운영)




 


체포 당시 두목 장진석 (왼쪽, 당시 25세)

서울 목포파 행동대장 김동술 (당시 23세)






서울로 압송되어 온 김동술과 고금석은 TV 카메라 앞에서도 고개를 뻣뻣이 들고

전혀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주었다. 그러나 이들의 허세는 오래 가지 못해서

재판에서 검사가 사형을 구형하자 엉엉 울면서 죽을 죄를 졌다고 하소연하는 등

처량한 모습으로 돌변했다고 한다.


주범 김동술과 고금석은 사건이 발생한 지 3년이 지난 1989년 8월 4일, 사형이 집행되었다.

김동술을 집행할 때, 버튼을 눌렀는데도 바닥이 사라지지 않아,

옆에 김동술을 내버려둔 채 교수대를 수리했다고 한다.

김동술은 45분동안 덜덜 떨면서 누워 있다가 재집행을 받고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이 사건의 가해자들을 보면 사건 당시를 기준으로 조직원들은 죄다 20대 초중반으로

사형당한 2명, 김동술과 고금석은 사건 당시 23살, 22살에 불과해서

이들의 잔인성은 담당 형사, 검사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1. No Image 14Feb
    by 한상준
    2021/02/14 by 한상준
    Views 74 

    1쿼터 커리를 보면 40점은 쉽게 넘길줄 알았는데 ,,

  2. No Image 14Feb
    by 디지털
    2021/02/14 by 디지털
    Views 61 

    있지 예지

  3. No Image 14Feb
    by 신동선
    2021/02/14 by 신동선
    Views 77 

    난로 쬐는 고양이

  4. No Image 14Feb
    by 장민측
    2021/02/14 by 장민측
    Views 83 

    진달래 아나운서 딱붙는 레깅스 몸매.gif

  5. No Image 14Feb
    by 임실성
    2021/02/14 by 임실성
    Views 67 

    한국 여자들이 팔짱끼고 다니는 이유

  6. No Image 14Feb
    by 프리아웃
    2021/02/14 by 프리아웃
    Views 58 

    올 가을 출시 앞둔 BMW 4시리즈 쿠페

  7. No Image 14Feb
    by 장민측
    2021/02/14 by 장민측
    Views 72 

    조현 YES 화보 2020FW

  8. No Image 14Feb
    by 보련
    2021/02/14 by 보련
    Views 77 

    스티브 커도 고집이 참...

  9. No Image 14Feb
    by 바보몽
    2021/02/14 by 바보몽
    Views 59 

    코카콜라병에 뚜껑을 넣는 방

  10. No Image 14Feb
    by 장민측
    2021/02/14 by 장민측
    Views 68 

    침대가 높아서 못 올라가는 주인을 본 댕댕이

  11. No Image 14Feb
    by 은별님
    2021/02/14 by 은별님
    Views 64 

    얼굴 품평하는 면접

  12. No Image 14Feb
    by 탱탱이
    2021/02/14 by 탱탱이
    Views 86 

    미주 뒷태 !!

  13. No Image 14Feb
    by 임실성
    2021/02/14 by 임실성
    Views 71 

    어제 달렸다냥

  14. No Image 14Feb
    by 임실성
    2021/02/14 by 임실성
    Views 73 

    이순신이 선조에게 충성한 이유

  15. No Image 14Feb
    by 한상준
    2021/02/14 by 한상준
    Views 73 

    [만화] 13번째 계단

  16. No Image 14Feb
    by 장민측
    2021/02/14 by 장민측
    Views 74 

    은비 인스타

  17. No Image 14Feb
    by 프레들리
    2021/02/14 by 프레들리
    Views 69 

    역주행 참변

  18. No Image 14Feb
    by 한상준
    2021/02/14 by 한상준
    Views 74 

    흰 레깅스 입고 당구

  19. No Image 14Feb
    by 헤케바
    2021/02/14 by 헤케바
    Views 65 

    한때 말 많았던 서예지 허리

  20. No Image 14Feb
    by 임실성
    2021/02/14 by 임실성
    Views 68 

    아이즈원 권은비 과감한 오프숄더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253 Next
/ 253